뇌졸중 전조증상 – 자가 진단법, 치료방법

뇌졸중이란?

뇌졸중은 뇌경색과 뇌출혈을 통칭해서 이르는 전체적인 질병을 나타내는 단어입니다. 뇌경색은 뇌 혈관이 막히거나 다른 곳에서 특정 물질이 혈관을 통해 전달해 혈관을 막게되었을 때 발생하는 병이지요.

뇌출혈은 작은 혈관들이 파열되거나 뇌 동맥류같은 질병들이 있다가 어떤 높은 압력에 의해서 파열되면서 뇌실질에 출혈을 일으키면서 나타나는 병입니다. 오늘은 이런 뇌졸중 전조증상과 치료법에 대해 이야기해보겠습니다.

뇌졸중이 발생하는 이유

뇌졸중은 다양한 요인에 의해 복합적으로 작용하며 발생합니다. 뇌졸중은 조절할 수 없는 위험 요인과 조절할 수 있는 위험 요인이 있습니다. 조절할 수 없는 위험 요인으로는 나이가 들면서 뇌나 혈관의 노화가 진행되어 발생하는 것으로 환자나 의사가 어떤 일을 하여도 변경 불가능, 조절 불가능한 인자가 되겠습니다.

조절할 수 있는 위험 요인은 고혈압, 당뇨, 고지혈증 등의 질환인데요. 물론 이런 질환들도 나이가 듦에 따라 확률이 올라가지만 적절한 약물치료, 운동, 식습관 교정 등으로 교정이 가능하고 예방이 가능합니다. 이러한 인자들이 조절이 되지 않는다면 뇌졸중의 발생 확률이 올라게 됩니다.

뇌졸중 전조증상

뇌졸증 전조증상의 대표적인 예는 뇌 영상 상에서 뇌출혈이나 뇌경색의 흔적이 있으면서 신경학적 증상(신경학적 결핍증상)으로 표현할 수 있는 손 마비, 사지 마비, 감각 저하, 감각 이상, 보행 장애, 균형 장애, 언어 장애 등의 다양한 증상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환자들이 간단하게 체크할 수 있는 사항으로는 바로 얼굴 변화인데요. 웃거나 특정 표정을 지었을 때 한쪽에 마비가 있고 표정이 잘 지어지지 않거나 음식, 물을 섭취했을 때 한쪽으로 흘리는 양상이 보여집니다. 이것이 바로 뇌줄중에 의한 안면마비입니다.

또 양쪽 팔을 들어 보았을 때 한쪽팔이 중력을 이기지 못하고 아래로 떨어지거나 한쪽 팔이나 한쪽 다리에 감각이 무뎌지는 증상을 들 수 있습니다. 언어적인 증상도 있는데요. 말을 했을 때 다른 사람이 잘 알아 듣지 못할 정도로 어눌하거나 대화 중 대답을 잘 못하거나 횡설수설하다면 뇌졸중을 의심해 보아야 합니다.

뇌졸중 대처방법

뇌졸중은 시간이 가장 중요합니다. 증상 확인 후 주변에서 도와주는 것도 중요하지만 증상 시 119에 바로 신고해서 뇌졸중 치료가 가능한 상급 병원에 바로 가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뇌졸중 치료에는 골든타임이 관건인데요. 뇌졸중, 뇌경색은 혈관이 막히는 것으로 혈관이 막히고 3시간에서 4시간 30분이 지나고 나서는 혈전용해제 치료가 불가능합니다.

흔히들 잘못 알고있는 민간요법인 손을 딴다거나 청심환을 먹는다거나 물을 먹는 등의 요법은 폐로 흡인되는 위험성이 있기 때문에 신속하게 119에 연락을 해야 합니다.

뇌출혈의 경우에도 병원에 빨리 도착해 의식 저하를 막고 편마비의 진행을 막는 수술이나 시술을 진행해야 하지만 때에 따라 막힌 혈관을 시간을 두고 환자 상태를 관찰 후 지연적으로 수술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뇌졸중에 대해 급성기 치료를 적절하게 할 수 있는 병원에 가서 의사의 판단하에 치료하는게 중요하답니다.

뇌졸중 치료법

뇌졸중은 허혈성 뇌졸중, 출혈성 뇌졸중이 있는데 골든타임내에 내원하여 뇌 영상 소견과 환자 상태에 따라 혈전용해제로 치료하는 방법이 있고 큰 혈관이 막혔을 때에는 기계적으로 혈전 제거 시술을 할 수도 있습니다.

환자의 뇌 영상과 임상병리 상태에 따라 최대 24시간 이내까지 치료가 가능하며 뇌출혈의 경우 환자의 의식이 저하되거나 자가 호흡이 안 될 정도로 악화 상태라면 응급수술을 해야합니다.

뇌출혈의 원인에 따라 뇌혈관 기형이 원인인지 뇌 동맥류 파열이 원인인지 체크 후 이에 따른 적절한 치료가 필요합니다. 급성기 치료가 지나고 뇌부종이 가라앉는다면 사회에 복귀하기 위한 재활치료도 병행해야 합니다.

Leave a Comment